첫 번째 발도르프학교
첫 번째 발도르프학교는 1919년 루돌프 슈타이너(Rudolf Steiner;1861-1925)에 의하여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설립되었다.
이 학교 설립과 함께 최초로 사회공정성의 원리가 학교분야에 실현되었다. 사회계층신분, 재능, 나중의 직업과 관계없이
어린 인간들은 공동적인 교육을 받게 된다. 최초의 "통합학교"로서의 발도르프학교는 수직적 학교체제 원리의 정수를
발도르프교육으로 대체하여 공교육으로부터 인정받았다.

유급/낙제가 없는 학교교육
모든 학생들은 12학년 동안 유급이 없이 교육을 받는다. 발도르프학교의 교과과정은 아이들 안에 있는 영혼과 정신의
바탕과 능력을 폭넓게 고려하여 만들어졌다. 그렇기 때문에 1학년에서 부터 일반과목 외에도 아주 다양한 예술과목들을
함께 시작하게 된다. 바로 이러한 것을 통해 개인 자신을 위하여 동시에 사회를 위하여 매우 중요한 창조적인 능력과
체험능력이 촉진, 발달하게 되는 것이다.

예술적이고 수공적인 수업
풍부하고 다양한 예술적인 그리고 수공적인 수업은 정제된 의지의 형성과 학생의 실질적인 삶의 방향을 촉진시켜준다.

발달에 맞추어진 교과과정
발도르프교과과정의 아주 중요한 원리는 수업의 내용과 형태가 아이들의 배움 과정과 어린이/청소년시기 안에서
인간발달 단계에 맞추어져 있다는 것이다. 수업은 학교시작부터 인간 내면의 자유의 목표에 방향을 맞추고 있다.

그림화(구상화;具象化)된 수업 :초기학년
어린학생들의 고유한 판단능력이 새로이 생겨나고 서서히 성숙되어져가는 초기 학년들 안에서의 중요한 수업원리는
그림화 된(구상적) 수업이다. '사실'들은 학생들이 함께 그것을 관조하게하고 또한 '사실'의 법칙성과 본질성을 마치
'사실'적인 그림으로서 이해하게 하고 체험하게 하는 것을 배운다.

과학적인 수업: 중기학년
약 14세 부터는 내면안에서 자신 스스로의 삶의 형성과 판단형성을 찾으려는 노력이 시작됨에 따라 9학년에서
12학년 시기의 수업은 과학적이고 학문적인 성격의 수업들이 적합하게된다. 발도르프학교는 이때에 초기 대학적인
교육을 시행하는 것을 교육적인 과제로 보는 것이 아니라, 수업을 젊은 인간자신의 삶의 문제와 연결시켜주고
자신 삶의 물음점에 답을 주는 수업의 내용으로 심화되어져 가는 것을 추구하는 것이다

에포크수업
수업을 경제적으로 형성하는 중요한 방법은 바로 에포크수업이다. 이 수업 방식은 주로 제한된 주기에 한정되어질 수
있는 과목들에서 행하여 지게 되는데 예를 들면 국어, 역사, 수학, 과학 등이다. 그리고 지속적인 연습이 요구되는
과목들 예를 들면 예술과목, 영어, 불어, 러시아어 등과 같은 외국어과목 등은 1학년부터 시작하는데 이는 전문수업시간에
행하여지게 된다,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에는 이러한 과목들도 에포크수업 방식으로 행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기도 하다.

성적표와 졸업
발도르프학교는 모든 성적제도를 제거하였다. 성적표에는 가능한 한 구체적으로 특성화하여 학생의 개별적인
과목에 따른 노력, 성과의 발달정도(성취도), 재능의 상태 등이 나타나게 된다. 이렇게 하여 학생들은 중등과정,
고등과정(전문대학입학자격) 또는 일반대학입학 자격취득과정인 일반고등과정을 취득 (이때에는 물론 13학년까지
다녀야한다)하게 되며, 이러한 과정은 독일어는 주에도 인정이 되는 공식 교육과정이다.

자치행정;학교공동체
자유학교로서 즉 사립학교 형태로서의 발도르프학교는 공법에 의하여 학교를 운영하고 그 형태는 공립학교와
동등한 자격을 갖고 있어 다양한 교육으로서 인정되는 틀에서는 공교육과 동등하지만 교육부가 인정하는 교과과정을
갖고 학무와 행정을 하며 교사회와 부모회에가 공동적으로 책임을 갖고 운영한다. 교육부분은 전적으로 교사회에서
일주일에 한번씩 여는 회의를 통해서 운영된다. 이로써 미래지향적이고 사회적인 경험의 장이 창출되고 있다.
인간에 대한 이해와 인간 삶의 법칙성 그리고 교육의 발전을 찾고자하는 노력이며 이를 위하여 인지학
(Anthroposophy;人智學)의 정신과학은 공동적인 기본토대가 되고 있다.

재정
세계적으로 발도르프학교에 대한 전문적인 인정이 늘어가고 있고 공교육과 동등하게 인정되는 추세이기는 하여도
정치적으로나 행정적으로 지속적인 노력이 요구되는 상황임은 확실하다. 독일의 발도르프학교 경우에는 국가정부로부터
학교 재정의 70%에 이르는 재정을 지원 받고 있고 이는 공교육과 동등하게 인정되기때문이기는 하여도 나머지는
학부모가 교육비로 충당하는 부분이다. 이러한 교육비의 규모는 학부모의 재정상태에 따라 차등적으로 구별되어
충당되게 된다.